도서 정보

재미와 감동을 전하는 작은 책방을 마련했습니다.
한 바퀴 찬찬히 둘러보시면 아마도 내일 또 오고 싶으실 거에요.

대변동
NEW

아빠라는 남자

저자 마스다 미리
역자 홍은주
브랜드 비채
발행일 2020.05.25
정가 11,500원
ISBN 978-89-349-9303-2 07830
판형 138X200 mm
면수 140 쪽
도서상태 판매예정
종이책
전자책
  • 등록된정보가 없습니다.

책 소개

 

“나에게 동그란 코를 물려주신 아빠, 고맙습니다.”

커다란 산보다 더 든든한 그 이름, 아빠!

나의 아빠 그리고 당신의 아빠에 대한 이야기

 

텔레비전 리모컨은 당연히 독점, 외식 메뉴 선정은 늘 제멋대로, 게다가 장소를 불문하고 버럭버럭하기까지! 가끔은 친구들에게 보여주고 싶지 않은 권위적인 아빠였지만, 출장이 잦은 바쁜 와중에도 짬짬이 어린 딸들과 연날리기를 하고 바다낚시를 나서, 잊지 못할 경험을 선물해준 다정한 남자. 또한 멋진 그림 앞에선 경탄을 아끼지 않고, 음악을 즐기고, 책을 가까이하는 등 취미와 취향이 있는 삶의 낭만을 아는 남자.

베스트셀러 작가 마스다 미리가 아빠와 함께한 일상을 짤막짤막한 에세이와 만화에 담아 추억한다. 뭐 이런 것까지, 싶게 자잘하고 소소한 이야기인가 하면 때로는 이렇게 털어놓아도 괜찮나, 싶게 과감하고 기탄없는 에피소드까지 거침없이 소개하여 독자들의 웃음 포인트를 자극한다. 번역가 홍은주의 말마따나 “마스다 미리는 웃음이 있는 곳을 귀신같이 집어내는 감각에 약간의 천연덕스러움을 타고났음”이 분명하다. 함께 선보이는 ?엄마라는 여자?에도 마스다 미리만의 따뜻하고 유쾌한 매력이 빼곡히 담겼다.

 

 

본문에서

 

성미가 ‘불같이’ 급한 우리 아빠. 빨리빨리 먹지 못하는 요리가 식탁에 나오면 곧잘 도중에 벌컥 성질을 부리고는 했다.

그래서 우리 집에선 잔가시가 많은 작은 생선은 거의 금지였다. 아버지가 잔가시에 부글부글하다가 결국 화를 내기 때문이다.

뜨거운 음식도 안 된다. 아버지가 빨리빨리 드시지 못하기 때문이다. 아버지를 제외한 가족은 매일 저녁 갓 지은 따끈한 밥이었지만, 아버지만은 언제나 어제 한 찬밥이었다. 따끈따끈한 밥은 빨리 먹지 못하니까 싫으시단다.

그래서 우리 집 식탁에는 된장국도 거의 오르지 않았다. 이유는 물론 뜨거워서다. 아버지는 회사에 다닐 때도, 밖에서 백반을 드실 때 된장국에 얼음을 넣어달라고 따로 부탁했던 모양이다(저기요, 저기요!).

된장국에 얼음도 놀랍지만, 제일 놀라운 ‘빨리빨리 에피소드’라면 아무래도 이거다. 회사 점심시간에 식당에 가면, 이걸로 할까 저걸로 할까 고민하는 게 귀찮아 무조건 맨 위 메뉴로 주문하셨단다.

아니, 대체 얼마나 성미가 급하면?!

뭐가 어째서 그런 성격인지는 모르지만, 아무튼 후딱후딱 일을 진행시키고 싶은 거다.

_ p.54-5 <된장국에 얼음>에서

 

철강회사 현장 감독이었던 아버지는 여러 곳으로 출장이 잦았다.

출장이라지만 건물 기초가 완성될 때까지니까, 석 달에서 반년 때로 일 년 이상, 이렇게 기간이 길었다.

요즘도 아버지는 당신이 관여했던 일본 전국의 건물을 그 시절이 그립다는 듯 곧잘 이야기한다. 도쿄 돔 기초 공사 때는 어찌나 바빴던지 돔 한복판에 침낭을 펴고 주무셨다고 한다.

아버지가 처음 장기 출장을 가게 됐을 때 나는 아마 초등학교 3, 4학년이었지 싶다.

아버지가 출발하는 날 아침, 나는 아버지에게 조그만 부적을 건넸다. 현장에서 사고가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과 나를 떠올려주기를 바라는 마음. 아버지가 집을 나서자 어쩐지 쓸쓸해져서 이불 속에서 훌쩍훌쩍 울었다.

하지만…….

아버지 없는 생활에는 순식간에 익숙해졌다. 엄마와 나와 동생. 여자 셋, 마음 편한 생활. 성미 급한 사람도 없고 뭐든 자기 맘대로 하는 사람도 없다.

집에 한 대뿐인 텔레비전도 아버지가 있을 때는 아버지가 보고 싶거나 아버지 마음에 드는 프로그램만 볼 수 있었다.

“아무거나 보고 싶은 거 봐도 돼.”

가끔 이런 다정한 말에 넘어가 나와 동생이 개그 프로그램이라도 볼라치면 “이놈이나 저놈이나 다 바보 멍청이뿐이군” 하고 옆에서 얼마나 꿍얼거리는지…… 하지만 아빠가 출장중일 때는 뭐든지 마음 편하게 볼 수 있다!

그런 연유로, 여자끼리의 생활에 익숙해졌을 즈음 아버지가 돌아오면 ‘또 얼른 출장 안 가시나’ 하고 내심 바랐던 어린 딸들. 어쩌면, 엄마도? _ p.58-59 <여자 셋, 마음 편한 생활>에서

  • 마스다 미리 (저자)

글·그림 | 마스다 미리 益田ミリ

1969년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났다. 디자이너 생활을 거쳐 일러스트레이터가 되었다. 2001년 첫 책 《여자들은 언제나 대단해》를 발표하며 만화가 겸 에세이스트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수짱의 연애》 《아무래도 싫은 사람》 등 ‘수짱 시리즈’를 비롯해 《주말엔 숲으로》 《평균 연령 60세 사와무라 씨 댁의 이런 하루》 《오늘의 인생》 《차의 시간》 《마음이 풀리는 작은 여행》 《여자라는 생물》 등 출간하는 작품마다 베스트셀러 차트에 오르며 독자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2011년 《빨리빨리라고 말하지 마세요》로 제58회 산케이 아동출판문화상 산케이 신문사상을, 2014년 제11회 부천만화대상 해외작품상을 수상했다. 《결혼하지 않아도 괜찮을까》는 영화화되어 스크린에서도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 홍은주 (역자)

이화여자대학교 불어교육학과 및 동대학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했다. 일본에서 살면서 《상실 연습》《악연》《미크로코스모스》《지푸라기 여자》《우리 모두는 시간의 여행자이다》 등 다수의 프랑스 책들은 물론, 구보다 데라히코의 《모두, 안녕히》, 도쿠나가 게이의 《가타기리 주점의 부업 일지》비채근간, 아사다 지로의 《고로지 할아버지의 뒷마무리》를 비롯하여 일본 문학도 우리말로 활발히 소개하고 있다.

시작하는 말 … 004

 

남의 구두 … 008

아버지의 야채 농사 … 012

특이한 식사법 … 016

손을 안 씻는다 … 020

한신 녀석들 … 024

클래식 듣는 남자 … 028

주의 산만한 아버지 … 034

아버지와 요리와 보조 … 038

성미 급한 사람이 낚시는 잘한다 … 042

쌀밥이 사무쳐서 … 046

짐 한 상자 … 050

된장국에 얼음 … 054

여자 셋, 마음 편한 생활 … 058

식탁 세트를 사러 가다 … 062

천 엔짜리 라면 … 066

아버지의 선물 … 070

호불호 어필하기 … 074

아버지의 글씨가 드러내는 것 … 080

개와 요괴인간 … 084

싫어하는 연예인 … 088

‘안녕’ 하기 싫으니까 … 092

대외용 얼굴 … 096

슈퍼에서 … 100

주머니 속 동전 … 104

신간 읽는 남자 … 108

모기만큼은 절대 안 돼 … 112

아버지와 연날리기 … 116

살짝 보고 가는 아버지 … 120

그래프 작성 … 124

아버지 옆, 조수석 … 128

 

맺는 말 … 132

 

옮긴이의 말 … 134

출판사 리뷰

 

“나의 절반을 만들어준 아빠, 고맙습니다.”

무심한 듯하지만 알고 보면 한없이 다정한 남자

마스다 미리가 그리는 아빠와 함께한 일상, 그 따스한 추억

 

뜨거운 된장국엔 얼음을 넣어 먹는 급한 성격이지만 취미는 낚시와 독서! 무뚝뚝하고 애정표현에 서투른 듯해도 퇴근길에는 가족을 위해 깜짝 케이크를 준비하고, 출장에서 돌아올 때면 작은 선물을 잊지 않는 남자. 알 것 같으면서도 모르겠고, 끈끈한 사이인데도 어쩐지 둘만 있으면 서먹서먹한 그 남자, 아빠! 마스다 미리가 나의 아빠 그리고 당신의 아빠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야구에 열광하고 TV 동물 다큐 프로그램을 좋아하는 건 한국 아버지들만의 일상이 아니었던 모양! 책장을 펼치는 순간, 문득 나의 아버지가 보고 싶어지는 마성의 코믹에세이.

 

마스다 미리 작가의 제안으로, 십 년 전 소개되었던 작품을 비채에서 오늘의 독자의 감성에 맞게 새롭게 준비해 내놓는다. 번역가 홍은주가 최대한 원문에 가까운 우리말로 섬세하게 새로 옮기고, 마스다 미리의 그림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산뜻한 재킷을 입혔다. 세상의 모든 딸에게, 아빠에게 또 가족에게 마스다 미리가 웃음과 공감을 선사할 것이다.

 

작가의 한마디

 

이 책을 아버지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다.

이건 딸이 본 아버지고, 당신이 생각하는 모습과는 아무래도 다를 터다.

멋대로 이것저것 써서 좀 안됐지만, 이런 일 하는 딸을 가진 아버지로서 그러려니 해주시면 좋겠다. 그래도 내가 만일 아버지 입장이었다면 싫을 것 같다. 나한테는 책 쓰는 아이가 없어서 정말 다행이다…….

_마스다 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