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정보

재미와 감동을 전하는 작은 책방을 마련했습니다.
한 바퀴 찬찬히 둘러보시면 아마도 내일 또 오고 싶으실 거에요.

빌 게이츠, 기후재앙을 피하는 법

로드킬

저자 아밀
브랜드 비채
발행일 2021.07.07
정가 13,800원
ISBN 978-89-349-8873-1 03810
판형 131X204 mm
면수 292 쪽
도서상태 판매중

“우리 도망치자, 더 위험한 곳으로.”

 

스스로 구원이 된 소녀들의 이야기

2018, 2020 SF어워드 수상작 수록!

 

   ‘환상문학웹진 거울’, ‘공동창작프로젝트 ILN’, ‘브릿G’ 등 기성문단 바깥 플랫폼에서 독자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소설가 아밀의 첫 SF 소설집. 2018 SF어워드 중·단편소설 부문 우수작 〈로드킬〉, 2020 SF어워드 중·단편소설 부문 대상 〈라비〉를 포함하여 총 여섯 편의 소설이 수록되었다.

 

   아밀의 작품에는 거의 매번 소녀들이 등장한다. 아직 세상을 알지 못하는 이 소녀들에게 세상은 소년들에게 하듯 문을 열고 나오라고 하지 않는다. ‘우리는 늘 희귀하고 신비로운 존재였다’는 표제작 〈로드킬〉의 문장이 말해주듯, 아밀의 소녀들은 사회의 규범 속 박제된 존재들이다. 《로드킬》의 내용은 이 박제된 존재들이 저마다의 방법으로 문을 열고 나와 세상과 마주하는 과정이라고 보아도 좋을 것이다. 미래 사회 보호소에서 양육되며 결혼하기를 기다려야 하는 소녀들(〈로드킬〉), 현대문명에 둘러싸인 소수민족 거주지의 마지막 샤먼(〈라비〉), 미세먼지 청정지역과 그 밖으로 거주 계급이 나뉜 근미래 한국(〈오세요, 알프스 대공원으로〉)……. 독자들은 억압에 맞서 한 걸음씩 내딛는 주인공들을 숨죽인 채 지켜본다. 그리고 정교한 플롯을 따라간 끝에 그들이 자신과 다르지 않다는 점을 깨닫는다. 《로드킬》은 아밀의 오랜 독자는 물론, 아밀을 처음 만나는 이들에게도 세계가 확장되는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 아밀 (저자)

소설가이자 번역가, 에세이스트. ‘아밀’이라는 필명으로 소설을 발표하고, ‘김지현’이라는 본명으로 영미문학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창작과 번역 사이, 현실과 환상 사이, 여러 장르를 넘나들며 문학적인 담화를 만들고 확장하는 작가이고자 한다. 단편소설 〈반드시 만화가만을 원해라〉로 대산청소년문학상 동상을 수상했으며, 단편소설 〈로드킬〉로 2018 SF어워드 중·단편소설 부문 우수상을, 중편소설 〈라비〉로 2020 SF어워드 중·단편소설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쓴 책으로 산문집 《생강빵과 진저브레드―소설과 음식 그리고 번역 이야기》가 있으며, 《끝내주는 괴물들》 《흉가》 《복수해 기억해》 《캐서린 앤 포터》 《조반니의 방》 등의 작품을 우리말로 옮겼다.

로드킬

라비

오세요, 알프스 대공원으로

외시경

몽타주

공희

 

작가의 말

기성문단 바깥에서 발아한 자유로운 상상력

SF의 다채로운 세계관으로 찬연하게 피어나다

 

   《로드킬》의 작가 아밀(본명 김지현)은 문단이라는 관습적 제도에 얽매이지 않고 폭넓은 문학적 활동을 펼쳐왔다. 아밀이라는 필명으로 ‘환상문학웹진 거울’, ‘공동창작프로젝트 ILN’, ‘브릿G’ 등 다수 지면에 소설을 발표해왔고, 번역가로서는 본명으로 활동하며 《흉가》 《복수해 기억해》 《캐서린 앤 포터》 《조반니의 방》 등 다양한 장르의 영미문학을 우리말로 옮겼다. 충실한 독자이자 번역가로서 쓴 산문집 《생강빵과 진저브레드-소설과 음식 그리고 번역 이야기》를 펴내기도 했다. 또한, 개인 메일링 서비스를 통해 구독자들에게 에세이를 편지처럼 전달하기도 한다.

 

   아밀의 다채로운 세계관은 이처럼 문단 바깥에서 더 활짝 피어났다. 《로드킬》에 수록된 소설 여섯 편은 독립문예지 ‘소녀문학’과 ‘환상문학웹진 거울’ 등에 발표된 소설로, 발표 지면이 독립적이고 자유로운 만큼 다양한 분량과 소재, 서술 방식으로 구성되었다. 〈라비〉는 기성문단에서 보기 힘든 중편소설로서 방대한 세계관을 펼쳐나가고, 표제작 〈로드킬〉은 근미래 디스토피아라는 세계관을 단편의 분량에 알맞게 직조한다. 코로나 19 이후의 한국 사회를 여러 인물의 시선을 교차하며 그려낸 〈오세요, 알프스 대공원으로〉, 스릴러의 플롯으로 가스라이팅과 문단 내 성폭력을 다룬 〈외시경〉 등 모든 수록작이 저마다 고유한 호흡으로 완결성을 뽐낸다.

 

 

자신과 닮은 영웅을 기다려온 소녀들에게…

방상호 일러스트레이터의 표지로 담아낸 《로드킬》의 신세계

 

   SF의 약진과 페미니즘 문학의 부상은 최근 한국소설의 두드러진 경향이다. 별개의 것으로 보이는 두 현상은 사실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 젊은 작가들은 낯선 세계관과 미래의 이야기, 억압을 벗고 나아가는 인물들을 담아내는 도구로 SF를 선택했다. 그리고 그 그릇에 담기는 새로운 인물들은 필연적으로 여성·소수자여야 한다. 그런 면에서 아밀의 소설은 바로 오늘의 독자를 위한 소설이다. 또한, 아밀의 소설에는 고전적 주제의식도 담겨 있다. 저자는 곤경에 빠진 처녀(a damsel in distress)라는 오래된 문학적 테마를 살려 쓰고 싶었다고 스스로 밝힌 바 있다. 이럴 때 신화 속 영웅들은 대개 길을 떠날 것이나, 소녀에게는 모험이 권장되지 않는다. 그러나 아밀의 소녀들은 길을 떠난다. 초인적인 힘도, 대단한 조력자도, 도전적인 완전무결함도 없이. 소녀들은 내면의 순수를 간직한 채 오히려 세상을 신기한 듯 바라본다.

 

   《로드킬》 표지를 장식한 일러스트 역시 작품의 주제의식과 무관하지 않다. 그림을 그린 방상호 일러스트레이터는 BTS의 정규 4집 앨범 ‘Map Of The Soul: 7’과 NCT의 미니앨범 ‘Cherry Bomb’의 자켓을 작업한 바 있는 세계적 아티스트로, 《로드킬》의 표지가 된 일러스트 ‘ego’는 태초의 여성이 날것의 세계를 직면하는 듯한 장면을 보여준다. 사회적 억압과 차별, 혐오 등 《로드킬》은 분명 무거운 주제를 담아냈지만, 그것을 기성세대처럼 엄숙하게만 재현하지는 않는다. 특히 표제작 〈로드킬〉의 말미에 “이 소설을 걸그룹 오마이걸에게 바칩니다”라며 아이돌 문화에 영감을 받았음을 밝히는 헌사는, 아밀의 작품 세계가 동시대성에 바탕했음을 당당히 드러낸다. 그리하여 《로드킬》은 이 시대에도 사회 문제와 맞서는 문학이 쓰이고 있음을, 그것이 기성세대가 “유치하다”고 비난하던 젊은 세대의 손으로 쓰이고 있음을 증명하는 셈이다.